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5:47 (달러/원 마감) 이벤트 앞둔 위험 회피 모드에 상승, 다시 1120원 위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6-07 16:13:17
조회수 385
첨부파일

환율이 다시 1120원대로 올라섰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1119.50원에 첫 거래된 뒤 1120원대로 상승폭을 늘려 1124원에 최종 거래됐다. 직전일 종가인 1118.30원에서 5.70원 올랐다.


오늘 환율은 국제 금융시장 전반에 퍼진 위험 회피 분위기에 영향을 받았다. 시장은 영국 총선과 제임스 코미 전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의회 청문회 증언 등의 이벤트를 앞두고 위험 자산을 꺼리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간밤 뉴욕 증시가 이틀째 하락 마감된 데 이어 이날 국내 증시도 하락했다. 외환시장에서는 대표적 안전자산 통화인 엔화의 강세가 두드러지면서 달러/엔 환율이 109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한 외국계 은행 딜러는 "내일 슈퍼 목요일을 앞두고 리스크 오프 분위기가 강했고 이에 달러/원 시장에서도 비드가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국내 증시의 코스피지수.는 0.36% 하락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1천억원 이상 순매수하면서 사흘째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달러/엔이 하락하고 달러/원은 오르면서 엔/원 재정환율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서울장 마감 무렵 100엔당 1027원 정도에 형성됐다. 지난 5일에는 1010원 수준이었다.

 


 
 
목록
이전글 10:58 (국제금속) 금, 주요 이벤트들 앞두고 보합...
다음글 11:11 (국제금속) 금, 정치적 우려에 따른 안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