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15 (달러/원 마감)-코로나19 리스크에도 달러 약세ㆍ반기말 수급에 하락, 2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6-29 18:12:18
조회수 189
첨부파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불안에도 29일 달러/원 환율은 소폭 하락 마감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1천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미국 내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다시 급증해 일부 주에서는 이동제한 조치를 다시 강화했다.


이에 경기 회복 지연 우려가 커지면서 지난 주말 뉴욕 주요 주가지수는 2%대 급락했다. 이 여파에 이날 코스피 또한 2% 가까이 하락 마감했다.


글로벌 위험회피 분위기에다 달러 강세까지 반영되며 이날 달러/원 환율은 직전 거래일 종가보다 4.4원 오른 1205.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다만 이후 환율은 증시 약세 등 투자심리 위축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장 초반부터 상단이 무겁게 눌렸던 환율은 이후 계속 낙폭을 늘려 1197.8원까지 되밀렸다. 아시아 주요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지만 위안화를 비롯한 아시아 주요 통화는 달러 대비 강세를 보였다.


이에 더해 지난주부터 부각됐던 달러 공급 우위의 수급 여건이 이날도 예외 없이 형성되면서 환율을 끌어내렸다. 달러 매도세가 집중될 때마다 환율은 일시적으로 하락 변동성을 키우기도 했다.


한 은행 외환 딜러는 "반기 말에 따른 수급 영향이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럼에도 1190원대에서의 사자세 또한 여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환율이 최근 잦은 변동성을 나타내고 있지만 결국 레인지 안"이라면서 "레인지 인식을 가지고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다른 외환 딜러는 "전반적으로 글로벌 달러 약세 흐름이 나타났고 원화도 이같은 흐름을 따랐다"면서 "또한 지난주에도 채권자금이나 네고가 계속 달러 매도 쪽으로 나온 여파도 있다"고 말했다.


코스피는 1.93% 하락 마감했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2052억원 순매도했다.


 
 
목록
이전글 16:40 (달러/원 마감)-오후 위험회피 급선회로 속...
다음글 16:13 (달러/원 마감)-코스피 반등 속 반기말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