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36 (달러/원 마감 종합)-홍콩 둘러싼 미-중 갈등 격화 조짐에 두 달 최고치로 상승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22 18:40:01
조회수 191
첨부파일

 

 미국과 중국 간 갈등 격화 우려에 22일 달러/원 환율은 두 달 만의 최고치로 상승했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새로운 국가보안법 제정을 예고하고, 이에 미국 행정부가 강경 대응을 시사하는 등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한층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 이날 국내외 금융시장은 크게 움츠러들었다.


국내외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고 특히 홍콩 항셍지수는 5% 넘게 급락했다. 달러/위안(CNH)은 한 달 반 만의 최고치로 올랐고, 주요 달러/아시아는 일제히 위쪽을 향했다. 이런 가운데 달러/원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았다.


전일비 3.1원 오른 1234.0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이후 1238.4원까지 추가로 오르다 결국 6.1원 상승한 12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 24일 이후 최고치다. 이번 주 대부분을 1220원대를 중심으로 좁게 오르내리던 환율은 주 후반 오름폭을 키워 주간 기준으로는 6원 상승했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이라는 초강수를 두자 미국 상원의원들은 중국 관리들에게 제재를 가하는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법안에는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는 법을 위반한 주체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에게도 2차 제재를 부과하는 안이 포함됐다.


이날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연설에서 리커창 총리는 홍콩 국가 안보를 위해 건전한 법적 체계를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리커창 총리는 올해 예산적자 목표를 국내총생산(GDP)의 최소 3.6%로 설정하고, 금리 및 지준율 인하 등을 통해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시장은 이보다는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에 대한 우려를 더욱 높게 반영했다.


달러/원 환율이 1240원대를 앞두고 경계를 키우며 고점에서는 밀려 마감했지만, 당분간 미-중 관계와 위안화 흐름을 살피며 상승 변동성을 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 은행 외환 딜러는 "커스터디 매물 압력은 다소 완화됐지만, 리스크 오프 여건을 많이 반영했다. 환율 레벨이 올라와 고점 대기 매물도 소화됐지만 시장 불확실성이 큰 만큼 환율은 1230원대에 안착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240원대 경계가 있는 만큼 강한 매수세가 붙기는 어렵겠지만, 대외 여건과 위안화 흐름을 살피면서 환율이 상승 시도에 나설 수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코스피는 1.41% 하락 마감했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 기준 47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 시가 1,234.0, 고가 1,238.4, 저가 1,233.7, 종가 1,237.0

** 거래량: 서울외국환중개 67.56억달러, 한국자금중개 3.13억달러

** 25일자 매매기준율: 1,236.20

외국인 주식순매매: 유가증권시장 4,679억원 순매도, 코스닥시장 1,344억원 순매도

 
목록
이전글 11:01 (국제금속)-亞 거래서 금값 하락..추가 부...
다음글 10:48 (국제금속)-미-중 무역 갈등 우려에 금값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