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31 (달러/원 마감)-커스터디 수요 등 수급 경계감에 1230원대 반등 마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21 23:29:53
조회수 122
첨부파일

 

 달러/원 환율이 21일 소폭 상승 마감했다.

 

미국의 경제활동 재개와 연방준비제도의 추가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국내외 증시가 상승했지만 이에 비해 원화 강세는 제한됐다.

 

전일비 3.4원 내린 1226.9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1233원 선까지 꾸준히 전진했다. 이날 또한 커스터디 은행들 위주로 달러 매수세가 유입되자 수급 경계감이 커지며 환시 내 매수 심리가 우위를 점했다.

 

삼성전자 분기 배당 관련 잔여 물량을 비롯해 또 다른 실수급이 유입되는 게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면서 수급 관련 긴장감은 높게 유지됐다.

 

A 은행 외환 딜러는 "외은 중심으로 비드가 오늘도 꾸준했는데 커스터디 관련 실수요가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20일 기준 한국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3% 감소하고, 무역수지는 26.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반도체 수출이 전년비 13.4% 늘어 수출 저점 통과에 대한 기대도 있긴 했지만, 연속적인 무역수지 적자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았다.

 

점심시간 중 1229원 선으로 잠시 되밀리도 했던 환율은 오후 들어 1230원대에서 지지력을 다지며 하방 경직적인 흐름을 보였다. 이날 종가는 전일비 0.6원 오른 1230.9원에 형성됐다.

 

B 은행 외환 딜러는 "수급에 의해 꾸준히 오르며 하단이 다져지는 양상으로 전반적인 레인지가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C 은행 외환 딜러는 "커스터디 매물이 처리되면서 환율이 꾸준히 오르고 이후 상단이 막히는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 보니 원화가 위안화와 주식과의 상관도가 떨어져 움직이고 있다"면서 "다만 역내 수급 주체들의 경우 레인지 대응이 강한 데다 아직 글로벌 달러 움직임도 명확하지 않아 당분간 방향성 없는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요 아시아 통화들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0.44% 마감했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3거래일째 순매수세를 이어갔다.

 

** 시가 1,226.9, 고가 1,233.3, 저가 1,226.8, 종가 1,230.9

** 거래량: 서울외국환중개 66.29억달러, 한국자금중개 6.61억달러

** 22일자 매매기준율: 1,230.7

** 외국인 주식순매매: 유가증권시장 768억원 순매수, 코스닥시장 292억원 순매수

 
목록
이전글 10:48 (국제금속)-미-중 무역 갈등 우려에 금값 ...
다음글 10:43 (국제금속)-亞 거래서 금값 하락.. 경제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