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44 (달러/원 마감 종합)-미-중 합의 따른 외인 증시 귀환에 급락..원화 1년래 최대 절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13 17:06:10
조회수 239
첨부파일

 

 미국과 중국이 마침내 무역 협상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는 보도에 달러/원 환율이 보기 드문 기세로 급락했다.


13일 환율은 전일비 15.1원 급락한 1171.7원에 마감했다.


미-중 무역 합의 보도가 원화의 급격한 강세를 견인한 가운데 원화는 2018년 11월 초 이후 최대 일간 절상폭을 기록했다.


이번 협상에서 미국은 일부 관세 인하와 오는 15일 발효 예정인 관세 부과를 연기하기로 했고, 중국은 2020년 미국 농산물 500억달러어치 구매에 합의했다고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합의로 양국 갈등이 해소 국면으로 들어섰다는 안도감에 코스피는 강력한 상승 랠리를 펼친 가운데 외인들은 전날에 이어 5천억원 이상(유가증권시장 기준) 국내 주식을 사들였다. 이날 코스피는 1.54% 급등해 7개월 만의 최고치로 훌쩍 올라섰다.


그간 외인 주식 자금 이탈에 약세 압력을 키웠던 원화는 연이틀 외인들의 증시 귀환에 힘입어 하방 압력을 받았다. 전일비 14.8원 급락한 1172.0원에 개장한 환율은 1168.8원까지 추가 하락해 한 달 만에 처음으로 1160원대로 내려섰다.


역외 매도가 두드러진 가운데 커스터디 관련 달러 매도세가 꾸준히 유입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환율 급락에 따른 수출업체들의 달러 매도 정리도 활발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외인들이 주식을 많이 샀는데 커스터디 관련 달러 매도가 컸다"면서 "그간 원화가 유독 약세였던 것에 비하면 되돌릴 여유는 더 있다"고 말했다.


다만 양국의 공식 합의문이 발표되지 않은 가운데 이에 따른 경계감도 적지 않았다. 이에 달러/위안(CNH)은 이날 저점에서 반등하는 흐름을 보였고 달러/원도 역내외 롱스탑이 일단락되자 저점 매수가 유입되면서 환율은 1170원대로 복귀해 마감했다.


장 마감 이후 중국 외교부는 미국과의 무역 이슈 해결에 전념하고 있지만, 합의는 양측 모두에게 이로워야 한다고 밝혔다.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알려진 대로 기존 대중 관세를 일부 완화하고, 15일로 예정된 관세 부과를 취소하는 수준의 휴전으로 일단락된다면 국내외 증시의 연말 산타 랠리를 기대할 수는 있을 듯하다"면서 "그렇다면 원화는 그간 외인 자금 이탈 우려를 덜면서 추가 하락을 시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시가 1,172.0, 고가 1,174.8, 저가 1,168.8, 종가 1,171.7

** 거래량: 서울외국환중개 75.48억달러, 한국자금중개 3.36억달러

** 16일자 매매기준율: 1,171.7

** 외국인 주식순매매: 유가증권시장 5,149억원 순매수, 코스닥시장 100억원 순매수




.
 
목록
이전글 10:41 (국제금속)-금값, 무역 우려 완화에 리스크...
다음글 10:03 (국제금속)-금 현물, 亞 거래서 추가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