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36 (달러/원 마감 종합)-한-일ㆍ미-중 갈등 재부각 속 위안화 움직임 살피며 상승 , 5.7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8-12 17:01:02
조회수 198
첨부파일


 달러/원 환율은 12일 상승 마감했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고 한국과 일본 갈등이 부각되면서 달러/원 환율은 전일비 5.7원 상승한 1216.2원에 최종 마감했다.


이달 들어 미국과 중국이 강대강 대치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달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인 미-중 협상도 취소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 때문에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강해지면서 환율은 상승 출발했다.


글로벌 달러 대비 아시아통화는 대부분 약세를 보였고 엔화는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중국인민은행이 위안화 고시환율을 시장 예상치보다 낮은 수준인 달러당 7.0211위안으로 고시하면서 역외 달러/위안이 가파르게 하락하자 달러/원 환율도 상승폭을 줄이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네고 물량이 우위를 보이면서 환율은 장중 1213원선까지 상승폭을 축소했다.


오후 들어 달러/원 환율은 다시 반등하기 시작했다. 한국 정부가 일본을 전략물자 수출 규제 최우대 지역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하면서 한-일 갈등이 다시 부각된 영향이 컸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브리핑에서 "7월 이후 일본 측의 부적절한 수출 통제 운용 사례를 참고했다"면서 "일본이 원하면 언제, 어디서든 협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간 행정 예고를 해 의견을 수렴한 뒤 9월 중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요즘 상황을 예측하기 어려워 방향을 잡기 참 어렵다"며 "위안화 눈치 보기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과 싱가포르 시장이 연휴로 휴장한 가운데 달러/원 거래량은 약 59억달러에 그쳤다.


코스피지수는 0.23% 상승 마감했다. 외국인은 9거래일 연속 순매도해 작년 10월 이후 최장 순매도 기간을 기록했다.




** 시가 1214.0, 고가 1217.0, 저가 1213.8, 종가 1216.2


** 거래량: 서울외국환중개 55.20억달러, 한국자금중개 3.99억달러


** 13일자 매매기준율: 1215.6


** 외국인 주식순매매: 유가증권시장 265억원 순매도, 코스닥시장 479억원 순매도


 
 
목록
이전글 10:51 (국제금속)-금, 6년여래 최고치...위험회피...
다음글 10:46 (국제금속)-금, 온스당 1,500달러 부근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