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41 (달러/원 마감 종합)-고강도 당국 개입에 하락..개입규모 약 10억달러 추정, 2.8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10 18:46:28
조회수 147
첨부파일

 

미-중 무역협상 난기류 속 연이어 연고점을 경신하던 달러/원 환율은 당국의 고강도 개입에 하락 전환했다.


10일 환율은 전일비 2.8원 낮은 1177.0원에서 최종 거래됐다. 주간 기준으로 환율은 7원 오르며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날에 이어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환율의 변동성을 키웠다. 미국은 예고한 대로 현지시간 10일을 기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오전 중 환율은 재차 연고점을 경신하며 2년4개월래 최고치로 올랐다. 다만 점심시간 중 1182.9원까지 급등한 환율 상승 압력을 가로막은 것은 당국의 고강도 개입이었다.


한 외환당국자는 로이터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외환시장 상황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외환딜러들은 이날 당국 달러 매도 개입 규모를 약 10억달러로 추정했다.


당국의 개입 이후 환율은 1175.2원까지 속락했다.


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당국의 개입이 상승을 억제한 후 개입에 대한 경계감이 있는 상황에서 무역협상을 관망하는 모습"이라며 "1180원대에서 당국의 개입이 들어온다는 것을 확인했기에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1170원대에서 공방이 오갈 것"으로 전망했다.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환율의 단기 고점은 찍은 것으로 보이나 주말을 지나면서 (무역협상)불확실성이 제거돼야 환율이 조용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피는 장중 한 때 2100선 아래로 떨어져 1월 중순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이후 상승 전환해 강보합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4% 하락하여 2018년 10월 말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목록
이전글 10:52 (국제금속)-금 현물, 亞거래서 보합
다음글 11:11 (국제금속)-금, 亞거래서 보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