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38 (달러/원 마감 종합) 위안 강세에 5개월반 만의 최저치로 하락..위안 동조화 강화될 듯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04 16:45:20
조회수 73
첨부파일

 달러/원 환율은 4일 위안 강세에 5개월 반만의 최저치로 미끄러졌다.


지난주 말 미국과 중국 정상이 무역전쟁 확전을 일시 중단하기로 합의한 이후 위안화가 최근의 약세 흐름을 접고 강세 전환하자 원화도 이같은 흐름을 적극 따랐다.


역외 달러/위안은 장 중 2개월 반만의 최저치인 6.83선까지 내려섰고, 달러/원 환율은 지난 6월20일 이후 최저치로 밀렸다.


전일비 1.2원 내린 1109.5원에 개장한 환율은 장 초반 결제수요 유입에 1103원선까지 반등했다. 하지만 위안화 강세 흐름을 따르면서 달러/원은 이내 1110원을 밑돌았다.


이 과정에서 위안화 프락시 통화로 여겨지는 원화에 대한 포지션 조정이 추정되기도 했다.


달러/원 환율이 레인지 하단인 1100원 근처로 밀리면서 수출업체들은 관망하는 분위기지만, 역외 중심의 달러 매도세가 환율을 아래로 이끌었다.


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위안화 움직임을 반영하면서 롱 스탑이 나왔다"라면서 "현재까지 달러/원 환율이 꽤 많이 하락했다고 보지만 향후 위안화 흐름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어제보다는 결제수요 강도가 줄어든 상황에서 철저하게 위안화를 따라 움직였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 휴전에 따른 영향력이 제한될 것이라는 평가가 우세했지만 원화에 있어서는 위안화의 되돌림 강도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이 가시화된 가운데 미달러 행보도 관건이다.


또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가파르게 빠지고 있는데 달러 약세가 가팔라질지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가 1109.5 고가 1113.5 저가 1104.9 종가 1105.3


거래량 : 서울외국환중개 - 75억6000만달러

한국자금중개 - 5억9900만달러


5일 매매기준율 : 1109.80


외국인 주식매매자금 : 유가증권시장 1230억원 순매수

 


 
 
목록
이전글 17:10 (달러/원 마감) 美 경기 우려ㆍ무역 합의 ...
다음글 15:54 (달러/원 마감) 미-중 휴전 이후 안도 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