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뉴스
제 목 16:57 (달러/원 마감) 美 증시 급락에도 1130원대 상단 견고, 5.8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1-21 17:46:10
조회수 131
첨부파일

 

달러/원 환율은 21일 1130원대로 상승 마감했다.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선호심리에 이날 환율은 1130원대로 올라 거래를 시작했다. 전일비 4.5원 오른 1130.3원에 개장한 환율은 이후 1133.8원까지 전진했다.


뉴욕 주요 증시가 2%대 안팎으로 급락한 데다 글로벌 달러도 강세를 보이면서 장 초반 달러/원 환율을 끌어올렸다.


하지만 이후 달러/원에 대한 상승 탄력은 확대되지 않았다. 전날처럼 코스피가 미국 증시에 비해 선전한 가운데 글로벌 달러도 상승세도 제한됐기 때문이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20일(현지시간) 중국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의 핵심에 있는 "불공정한" 관행들을 바꾸는 데 실패했다고 밝히며 이달 말 양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달러/위안(CNH)이 6.95선 앞에서 반락하며 무거운 흐름을 보이자 달러/원도 이를 쫓으며 뒷걸음질쳤다.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증시에서 전날 2천억원 이상, 오늘 4천억원 가까이 순매도했지만 이에 따른 환시 영향은 제한됐다. 오히려 1130원대에서도 네고 물량이 소화되면서 환율의 오름폭은 축소됐다.


결국 1130원 초반대서 수급에 따라 등락하다 전일비 5.8원 오른 1131.6원에 마감했다.


한 은행의 외환딜러는 "전반적으로 글로벌 달러 흐름을 쫓는 분위기였고 특히 달러/위안이 6.95선을 넘지 못하고 밀리자 달러/원도 이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중간 정상회담이 있기 전까지는 환율이 큰 방향성을 보이진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다른 은행의 외환딜러는 "이미 노출된 재료에 그날 그날 환율이 등락하는 수준"이라면서 "다만 이전보다 수출업체들의 눈높이가 낮아지면서 1130원대서도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시가 1130.3 고가 1133.8 저가 1129.5 종가 1131.6


거래량 : 서울외국환중개 - 81억3800만달러

한국자금중개 - 8억8700만달러


22일 매매기준율 : 1131.30


외국인 주식매매자금 : 유가증권시장 3897억원 순매도

 



 
 
목록
이전글 15:55 (달러/원 마감) 美 증시 회복에 제한적 하...
다음글 16:07 (달러/원 마감) 달러 약세 VS 증시 하락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