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7:25 (국제금속)-금값 2% 이상 상승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1-05 08:37:43
조회수 292
첨부파일

 

 

07:25 (국제금속)-금값 2% 이상 상승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를 앞두고 달러가 장 중 약세를 보이면서 4(현지시간)

값이 근 2개월래 최고치로 상승 했다.

 금 현물은 장중 온스당 1,944.11로 작년 119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뒤 장 후반 

2.4% 상승한 온스당 1,943.13달러에 거래됐다.

 금 선물은 2.7% 상승한 온스당 1,946.60달러에 마감했다.

 달러지수는 2년 반래 최저치로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5일 조지아주 결선투표를 주시하고 있다.

 백금은 장중 온스당 1,127.82달러로 20168월 이후 최고치를 기 록한 뒤 0.4% 하락

한 온스당 1,063.87달러에 거래됐다.

 은은 장중 작년 915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뒤 3.1% 상승한 온스당 27.17달러에

거래됐고, 팔라듐은 3.1% 하락한 온스당 2,372.9 2달러에 거래됐다.

 소맥은 1센트 오른 부셸당 6.41-1/2달러에 마감했다.

 

08:32 (달러/원 전망)-새해 달랐던 증시 온도차..하방경직성 확보 

 달러/원 환율은 5일 전날 하락을 이끈 주된 요인인 위안화와 증시 상황을 곁눈질하

면서 변동성 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간밤 역외거래에서 환율은 약 4원 올라 1080원 후반대로 반등했다. 신고가 랠리를

펼쳤던 코스피와 달리 뉴욕 주요 주가지수가 주요국 봉쇄조치 강화와 조지아주 상원

결선 투표를 앞두고 1% 넘게 하락한 영향이다.

 영국은 전국 단위의 3차 봉쇄조치 도입을 발표했고, 독일도 1월 말까지 봉쇄조치를

연장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지아주 상원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두 석을 모두 차지할 경우 실현될 '블루

웨이브'에 따른 해석도 추가 부양책 기대보다는 각종 세율 인상과 규제 확대 우려로

시선이 다소 옮겨가는 등 전반적으로 불확실성을 경계하는 분위기였다.

 전날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1% 이상 절상됐던 위안화도 일단 6.45위안대

에서 일단 지지력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이날 환율은 불확실한 국내외 시장 상황을 살피며 1080원대에서 주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말 국제 외환시장의 주된 동력으로 작용 중인 달러 약세 추세가 강하게 자리잡

고 있는 상황에서 달러/원의 강한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전날 예상치 않게 6.5위안을 거침없이 하향 돌파한 달러/위안 움직임을 두고 위안화

지수 통화 바스켓에서 달러 비중을 축소한 영향이 일각에서는 제기됐지만, 약 달러

기조에 따른 달러 외 통화에 대한 강세 전망 속 위안화 강세 유인이 더욱 커진 영향

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1080원대에서는 크게 한쪽으로 쏠리지 않지만, 한동안 단기 바닥을 형성했던 레벨

이었던 만큼 저점 매수세가 보다 우위를 보였다. 역외의 달러 매도가 일부 감지되긴

했지만, 지지선을 밀고 내려갈 수위는 아니었던 만큼 당분간 1080원대에서 신중한

탐색 과정이 이어질 여지는 커 보인다.

 새해 벽두 비교적 큰 폭의 조정을 겪었던 뉴욕 증시 흐름을 국내 증시가 어떻게 반

영할지 관건인 가운데 무엇보다 이날 위안화의 추가 행보도 주목된다.

 
목록
이전글 07:30 (국제금속)-달러 약세에 금값 상승..조지아...
다음글 07:38 (국제금속)-2020년 은 48%ㆍ금 25% 급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