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7:21 (국제금속)-금값 상승..연준 의장, 추가 부양책 시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14 08:44:44
조회수 198
첨부파일

 07:21 (국제금속)-금값 상승..연준 의장, 추가 부양책 시사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경기부양책을 사용할

 

것을 약속하면서 금값이 13( 현지시간) 상승했다.

 파월 의장은 미국이 장기간 취약한 성장세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추가적인

재정확장정책을 요청했다.

 금 현물은 0.5% 상승한 온스당 1,709.75달러에 거래됐고 장중 0. 9%까지

상승했지만 파월 의장이 부양 수단으로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쓰는 것에는 반대하는

 

입장을 드러내면서 상승폭이 감소했다.

 금 선물은 0.6% 상승한 온스당 1,716.40달러에 마감했다.

 스탠다드 차타드 은행의 금속 애널리스트인 수키 쿠퍼는 "연준은 여러 부양책을 쓸

수 있다. 양적완화를 포함한 정책들은 금값의 상 승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세계적으로 저금리가 유지될 것으 로 보고 있으며 일부 국가는 마이너스 금리를

 

채택할 것이다. 물론 이는 금값에 긍적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팔라듐은 장중 1주일 최저치인 1,761.80달러를 기록한 뒤 장 후반에는 2.8%

하락한 온스당 1,808.54달러에 거래됐다. 팔라듐 자가촉매제의 수요는 세계적으로

 

자동차 판매량이 저조한 가운데 줄 어들었다.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올해 자동차

 

판매량이 20% 감소할 것 으로 예상했다.

 은은 0.3% 상승해 온스당 15.45달러에, 백금은 0.8% 상승해 온스 당 759.29달러에

거래됐다.

08:34  (달러/원 전망)-레인지 상단 저항 지속되나 

 달러/원 환율은 14일 상승 출발한 이후 상단 저항을 테스트하는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는 전날 밤 역외 시세를 반영해 상승했다가 위안화와 증시 안정을

 

확인한 이후 달러/원 환율이 되밀리는 흐름이 연이틀 전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불안과 미국과 중국 간 갈등 확대

 

우려에도 코스피가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반등하고, 위안화는 약세가

 

제한된 채 환율 상단이 단단하게 막히는 흐름이 유지하다 보니 달러/원 환율은 상단

 

저항을 뚫기 어려운 모양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주식 매도 추세는 계속되고 있지만 채권투자는 지속되면서

 

외인 투자 행보에서 또한 이렇다 할 방향성을 찾기가 쉽지 않다. 특히 외인

 

재정거래가 적극적으로 유입되고, 외화자금 사정 등이 이전보다 크게 개선되면서

 

단기 외화자금시장은 안정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또한 역외투자자들의 패턴도 일정하지 않다. 그렇다 보니 최근 환율은 1220

 

원대에서 제한된 변동성을 보이는 데 그치고 있다.
   
 간밤 역외거래에서 달러/원 환율은 또다시 1220원 후반대로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국 강경 발언,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부정적인 경기 평가 등에 투자심리가 위축된 영향이다. 또한 파월 의장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일축에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도 있다.
   
 지난 이틀간 움직임이 유지된다면 14일 환율은 상승 출발한 뒤 레인지 상단

 

근처에서 저항에 부딪힌 채 뒷걸음질 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추이와 위안화, 그리고 증시의

 

안정적인 흐름이 뒷받침돼야 한다. 환율이 당장 방향성을 보이지는 않겠지만 변동성

 

확대를 저울질하는 흐름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목록
이전글 07:15 (국제금속)-금값 3주래 최고치..경기침체ㆍ...
다음글 07:23 (국제금속)-금값 상승.. 투자자들 추가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