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7:36 (국제금속)-금, 랠리...남아프리카 폐쇄 조치에 팔라듐ㆍ백금 급등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5 08:43:23
조회수 245
첨부파일

 

 

07:36 (국제금속)-, 랠리...남아프리카 폐쇄 조치에 팔라듐ㆍ백금 급등

 

 미국 부양책 기대감에 금값이 24(현지시간 ) 5% 이상 올랐다. 주요 팔라듐과 백금

생산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폐쇄 조치

를 내리면서 팔 라듐과 백금 가격이 급등했고, 특히 팔라듐 가격은 2001년 이후 최대

일일 상승폭을 기록했다.

 

금 현물은 장 후반 5% 상승한 온스당 1,629.85달러에 거래됐다. 금 선물은 5.95%

1,660.80달러에 장을 마쳤다.

 

 팔라듐은 10.9% 오른 1,906.46달러에, 백금은 8.4% 상승한 온스 당 696.57달러에 각

각 거래됐다.

 

은 현물은 6.2% 오른 14.07달러를 기록했다.

 

08:43 (달러/원 전망)-쏟아지는 국내외 정책 처방과 달러 유동성 

 

간밤 뉴욕 증시가 역대급 폭등세를 보인 데 따라 25일 달러/원 환율은 연이은 급락

세를 나타낼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 무제한 양적완화 조치 이후 미국 의회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 합의 기대까지 가

세하면서 간밤 뉴욕 증시는 폭등했다. 특히 다우지수는 약 11% 치솟아 1933년 이후

최대 하루 상승폭을 기록했다.

 달러지수는 소폭 하락한 가운데 무엇보다 달러 자금시장에서 자금 경색 우려가 한층

잦아들었다.

 한편 역외거래에서 달러/원 환율은 직전 현물 종가 대비 약 16원 급락해 1230원대

로 고꾸라졌다.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주요국들의 강력한 정책 대응 속에서 무엇보다 연준의 대대적

인 달러 공급이 전제되자 일단 국제 금융시장의 달러 유동성 경색 관련 불안심리는

다소 진정되는 모양새다.

 

 코로나19에 실물경제가 마비되고 있지만, 일단 금융시장은 연준의 강력한 처방에 숨

을 돌리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한편 정부는 이날 외화유동성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외환건전성 규제 완화라는

카드를 빼 들었다.

 지난 19일 은행들의 선물환 포지션 한도 완화에 이어 금융회사의 외화차입 비용을

완화하기 위해 잔존만기 1년 이하 비예금성 외화부채에 대해 외환건전성 부담금을

한시적으로 면제하기로 했다. 또한 외화 LCR 규제 부담을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하

고 이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이번 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미 통화스왑 자금이 조속히 시장에 본격 공급되도록 하고, 외환수급 불균

형 완화를 위해 시장에 대한 유동성 공급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외화유동성 공급이 통상적인 수준에서 이뤄질 경우 달러/원 환율의 상승 탄성은 크

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달러/원 환율이 1300원대를 위협할 때 그 어떤 매수세보다

외화유동성 경색에 따른 달러 매수세가 주요인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국내외적으로 달러 유동성 여건에 온기가 돈다면 실물경기와 관계없이 자산 유동성

장세가 일시적으로 펼쳐질 가능성도 고려해야 할 시점이다.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진행되는 가운데 국내외 금융시장이 예측불가능한 변동성 장

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원화에 대한 방향을 전망하는 것 자체는 의미가 없

어 보인다.

 다만 적어도 패닉 심리에 마냥 쓸려가던 환율 움직임은 제한될 듯하다. 3월 들어 환

율이 본격적으로 급등하는 장세에서 저항선 역할을 한 1220원대에서 일차적인 지지

선이 형성될지 주목되는 하루다.

 
목록
이전글 07:36 (국제금속)-금, 소폭 상승...남아프리카 봉...
다음글 07:26 (국제금속)-연준 부양책 발표에 4% 이상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