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7:42 (국제금속)-금, 3% 하락...투자자들, 코로나19 우려에 현금화 나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19 08:44:03
조회수 658
첨부파일

 

07:42 (국제금속)-, 3% 하락...투자자들, 코로나19 우려에 현금화 나서 

 

 투자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 나19) 우려에 금을 현금화하면서 금값이 18(현지시간) 3.6% 하락했다.

금 현물은 장 후반 2.7% 하락한 온스당 1,486.82달러에 거래됐다 . 금 선물은 3.1% 내린 1,477.90달러에 장을 마쳤다.

 

팔라듐은 2.1% 하락한 1,608.50달러에, 백금은 8.8% 내린 602.83 달러에 각각 거래됐다.

 

은 현물은 앞서 2009 1월 이후 최저치까지 내렸다가 5.9% 하락 한 11.85달러를 나타냈다.

  

08:36 (달러/원 전망)-달러 사재기 소용돌이

 

달러/원 환율은 18일 갭업 출발한 이후 주가 움직임에 보폭을 맞추며 변동성 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간밤 국제 외환시장에서 달러지수가 급등해 3년 만의 최고치로 치솟았다. 뉴욕 주요 주가지수는 또다시

 

속절없이 무너졌고, 미국 국채 금리는 큰 폭으로 올랐다.

 

달러/원 환율 상승을 이끌 대외적 여건이 모두 전개되면서 간밤 역외거래에서 환율은 전일비 약 10

 

올라 1256원 선으로 급등했다.

 

이제 달러/원 고점 전망에 대한 레벨이 무의미해진 가운데 환율은 대외 여건에 따라 상승세를 이어가되

 

속도가 조절되기를 바라야 하는 상황이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공포와 그로 인한 경제 침체 우려가 확산하면서 해외에서 휴지

 

사재기 대란이 인 것과 마찬가지로 글로벌 외환시장에서는 달러 사재기 대란이 나타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날 외환당국의 외화유동성 완화 방안과 더불어 강도 있는 개입에 다소 진정 기미를 보인

 

단기 외화자금시장이 이날 어떤 흐름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사그라지지 않을 경우 해외 자산 급변동과 이에 따른 달러 수요가 당장 완화될

 

여지는 적은 만큼 단기 외화자금시장의 긴장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그나마 역외 투자자들의 공격적인 달러 매수세가 달러/원 환율의 폭등을 자극하는 분위기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오히려 현재 상황을 관망하면서 셀 타이밍을 저울질하는 곳도 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문제는 세계적인 극단적 현금화 현상이 국내 채권에도 적용될지가 관건이다. 외인들의 원화 채권

 

매도 셀 오프가 나타난다면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유럽중앙은행(ECB) 19일 아침(한국 시간) 7500억유로 규모 긴급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발표

 

이후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상승 전환한 뒤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공포 확산과 이를 진화하기 바쁜 정책 당국의 대응 속 시장심리는 춤을 추고 있다. 이날도

 

환율은 여전히 극심한 변동성 장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목록
이전글 07:40 (국제금속)-금, 달러 급등에 1% 하락
다음글 08:45 (달러/원 전망)-증시와 FX스왑시장 회복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