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황정보
제 목 06:25 (국제금속) 금값 하락...팔라듐, 7% 치솟으며 16년 최고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6-12 08:38:05
조회수 379
첨부파일

금값이 9일(현지시간) 달러 강세속 1% 가량 하락했다. 팔라듐은 7% 넘게 치솟으며 16년래 최고가를 기록했다.


트레이더들은 팔라듐의 투기적 수요 급증으로 산업계 사용자들이 숏포지션을 닫으면서 팔라듐 가격이 차트상의 장기 저항선을 뚫고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선물 가격이 현물 가격을 밑도는 시장의 백워데이션(backwardation)은 팔라듐의 단기 부족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 백워데이션은 또 최근 가팔라지면서 매수흐름을 촉발시켰다.


이는 팔라듐이 온스당 868달러에 자리잡고 있는 16년 하락 추세선을 상향 돌파, 2001년 초 이후 고점인 온스당 914.70달러까지 전진하게 만들었다.


팔라듐 현물은 이후 상승폭을 줄여 뉴욕거래 후반 4.3% 오른 온스당 889.50달러를 가리켰다.


미스비씨의 분석가 조나단 버틀러는 "팔라듐의 배경은 양호한 산업용 수요, 그리고 올해 발생할 수 있는 대규모 시장 적자"라며 "게다가 무엇보다도 투기적인 압박 현상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백워데이션은 많이 가팔라졌다. 당장 배달 가능한 물량은 아주 타이트하다"면서 "이는 한층 더 가파른 백워데이션으로 이동하고 있는 선물시세(forward rates)에 반영돼 있다"고 덧붙였다.


트레이더들은 팔라듐을 빌려주기를 꺼리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이는 단기 공급이 타이트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하지만 차트 패턴은 팔라듐이 지금의 높은 수준으로부터 하락에 취약하다고 기술 분석가들이 지적했다.


금은 사흘째 하락했다. 영국 총선에서 테리사 메이 총리의 보수당이 확실한 과반수 확보에 실패, 파운드가 급락하고 달러지수가 5월 말 이후 최고 수준으로 상승하면서 금값이 하락했다.


금 현물은 0.7% 내린 온스당 1270.17달러에 거래됐다. 장중 저점은 1264.24달러. 뉴욕상품거래소(COMEX)의 금 선물 8월 인도분은 온스당 1271.40달러에 마감됐다. 금값은 이번주 거의 1% 후퇴, 5주만에 처음으로 퍼센티지 기준 하락했다.


파운드가 최대 2.5% 급락하면서 파운드로 가격이 표시되는 금값은 거의 2개월 최고인 온스당 1007.98파운드까지 전진했다. 유로 하락과 더불어 파운드의 급락으로 달러는 통화바스켓 대비 0.4% 가량 상승했다.


 
 
목록
이전글 06:52 (국제금속) 팔라듐, 근 16년래 고점...금, ...
다음글 06:45 (국제금속) 금, 코미 증언과 ECB 결정으로 ...